날짜 :2018-12-16 19:35: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칼럼

조지 부시 시니어를 생각한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조지 부시 시니어 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은 “사람이 참 양반(a decent man)이야” 하는 생각이다.
그는 젊었을 때 2차대전 참전 그리고 잠시 텍사스에서 사업한 이후로 줄곧 정치와 공직봉사로 삶의 대부분을 보냈다. 1998년 초 외환위기의 와중에 라이스대학교 경제학 교수로 있던 필자는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의 요청으로 휴스턴에 있는 부시 전 대통령을 방문했다. 당시 민주당 클린턴 정부의 한국에 대한 자금지원을 공화당 일부에서 반대하고 있었고, 특히 중진 상원의원 로치 페어클로스 등이 적극적으로 반대 입장을 개진하며 지원에 제동을 걸고 있었다.
미국 조세부담자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이었지만, 미국의 반도체 대기업인 마이크론이 하이닉스 등 한국 대기업들에 대한 구제금융에 반대하는 로비도 그 배경이었다.
부시 대통령은 필자에게 “정치하고 있는 우리 아이들 (조지 부시 주니어와 젭 부시) 입장과 다를 수 있으니 공개적으로 말하기는 곤란하지만 뒤에서 분위기를 돌리도록 노력할 테니 공화당 일부의 반대는 걱정하지 말라” 고 했다. 그는 한국이 외환위기 해결 과정에서 치러야 될 금융구조조정의 정치적 어려움에 대해서 주의를 환기시키며, 본인이 재선에 실패한 것도 금융위기 상황에서 저축대부조합들을 정리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단언했다.
그가 세금을 올리지 않겠다는 공약을 번복한 것이 정치적으로 힘을 잃게 된 큰 원인이었는데, 이 맥락에서 그 말을 한 것이다. 그는 대통령선거 기간 중에 “내 입술(lips)을 읽어요. 세금 올리지 않겠습니다”고 했는데, 대통령이 된 뒤 조깅 중에 기자가 따라붙으며 이에 대해 묻자 “내 엉덩이(hips)를 읽어요” 해서 구설수에 올랐다. 그는 공약 번복으로 정치적으로 손해 봤지만 국가적으로 해야 할 일을 했다. 미국 역사상 재선에 실패한 대통령 중 가장 성공한 대통령으로 평가되는 것도 그런 이유일 것이다. 선거기간 중 유권자들을 사로잡은 공약들을 무리해서라도 실행하려고 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되어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그가 공약대로 밀고 나가는 게 잘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민주정치에서 정치인이 정치적으로 성공하려면 다수 유권자의 의사에 따라야 한다. 그렇다고 항상 다수 유권자가 하자는 대로만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유권자가 생각하는 방향이 대체로 옳지만 항상 옳은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유권자가 원하는 것과 본인의 생각이 다를 때에는 본인의 생각대로 일을 하고 자리에서 내려올 수 있는 결기가 있어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을 생각해본다. 그는 야당하며 소수자를 대변하는 것을 개의치 않았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어서는 국가이익을 우선하고, 원래 자신이 가진 생각과 다른 결정을 내려야 할 때에는, 고뇌하면서도 지지자들에게 비난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는 지지세력의 아바타가 아니었다. 장사꾼도 아니었다. 철학이 있고 국가관이 있는 정치인이었다.
노무현 정부와 대비해 보면, 현 정부는 선거 때 사용했던 슬로건들에 지나치게 집착하고 있는 게 아닌지… 관성적인 행보가 보이고, 책임 있게 국가를 경영하는 모습이 잘 보이지 않는다.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많은 실직자들, 자영업자들, 중소기업들이 고통받고 있어도 꿈쩍하지 않는다. 노무현의 고뇌가 보이지 않는다.
조지 부시를 경제정책만 가지고 평가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는 냉전체제가 막을 내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독일통일, 그리고 동구권과 소련의 공산주의체제 붕괴를 잘 관리했다. 사막의 폭풍 작전으로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을 막아내면서도 사담 후세인을 몰아내지는 않았다. 중동의 세력균형을 유지한 것이다. 뒤에 조지 부시 주니어와 네오콘들이 사담 후세인을 축출한 뒤 이라크와 그 주변국들은 혼돈에 빠져 지금도 많은 중동발 난민들이 유랑하고 있다. 2000년에 조지 부시 시니어가 라이스대학교 졸업식 연설을 위해 왔을 때 필자를 만나자 “아, 아시아 금융위기 때 김대중 대통령 밀사로 왔었지”하며 친근감을 표시했던 기억이 난다.
세계를 보다 나은 곳으로 만드는데 공헌한 그의 공직봉사의 삶을 흐뭇한 마음으로 경하한다.
/채수찬 경제학자
카이스트 교수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6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수원전북도민회 제18대 회장 이·취임식 및 송년의 밤
봉하노송의 절명 제20회-최후의 만찬 7
고창군 청소년수련관 ‘함께 하는 소확행 시리즈’ 성황리 운영
제8대 김제시의회- 역대 의장 ‘맞손’
전북이전 공공기관 지역경제 기여 미비
무주읍-대전 써지탑 병원 ‘맞손’
남원시, 일하는 조직으로 대전환
北 GP 지하시설 폭파…대남공격 시작점 2㎞ 밖 후퇴 효과
고창군의원 의정비 2.6% 인상안 결정
남원시, 2019년도 예산 7312억 원으로 확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축구 중계방송 시청률도 대박을 터트렸다. 시청률 조사..
기획 | 특집
칼럼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이 있다. 로마의 위세가 하늘을 찌를 듯 인근의 모든 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606
오늘 방문자 수 : 15,720
총 방문자 수 : 22,601,864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