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7 오후 08:2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14:00
··
·14:00
··
·14:00
··
·14:00
··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 산불 ‘경계단계’, 대형 산불 특별대책 추진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5일
식목일인 5일 전북도 도민안전실, 환경녹지국, 소방본부가 공동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의 ‘대형산불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e-전라매일


건조한 날씨 속에 전국적으로 대형산불이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 역시 산불 ‘경계단계’가 발령돼 도산림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전북도 도민안전실, 환경녹지국, 소방본부는 공동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 전역에 산불 경보 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중 세 번째인 ‘경계’단계를 발령하고 이달 15일까지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도는 “이 기간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역에서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행위 금지 등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면서 “특히 산불에 가장 취약한 4월 첫 주말과 식목일, 청명, 한식 기간에 산불이 동시다발, 대형화 할 가능성이 커 경계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도내 발생 산불의 절반 이상이 봄철에 집중하고 있으며 그 원인이 산림인접지의 논밭두렁 태우기, 농산쓰레기 소각, 입산자 실화 등 사람들의 부주의로 나타났다.

도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총 216건의 산불이 발생, 이중 입산자 실화가 104건, 논밭두렁 소각 34건, 쓰레기 소각 31건, 성묘객 실화 17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도는 산불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방과 함께 실화성 산불에 대한 가해자 엄중 처벌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용만 도 환경녹지국장은 “매년 부주의로 인한 산불로 소중한 인명과 재산, 수백 ha의 산림자원이 피해를 입고 있으며 과실로 인한 산불이라도 공익을 저해하는 명백한 범죄이므로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히고 “부주의로 인해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삶으로 다가가는 교육과정 실천 ‘이리부송초등학교’  
‘한반도 첫수도 고창’ 브랜드, 전국 알려지며 자긍..  
전주시 주민자치협의회와 함께하는 전주역 첫 마중길 ..  
순창 체계산 아름다움에 ‘풍덩’ 빠져보자  
˝마음을 하나로 통합해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아..  
왕궁리유적전시관서 느끼는 ‘백제의 숨결’  
지금까지 배드민턴계에 이런 가족은 없었다  
“최상의 하서 오디잼 한번 드셔보세요”  
포토뉴스
`스파이더맨` 쫄쫄이 입고 시구합니다, 15..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패소…법원 ˝부부 ..
홍상수(59) 영화감독이 부인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 .. 
실사판 ‘알라딘’ 역주행 원작 애니 시청..
실사판 영화 ‘알라딘’이 ‘역주행 흥행’하면서 27년 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 
‘기생충’ 역대 5월 1위… 佛서 한국영화 ..
개봉 이후 1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기생충’이 737만3750명으로 .. 
‘존 윅3’ 로튼토마토 신선도 98%
‘존 윅3: 파라벨룸’이 로튼토마토 신선도지수 98%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존 윅..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