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01:13: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이서면 헬기 운항 즉각 중단하라”

600여 명 주민 대규모 집회
“심각한 소음… 극심한 고통”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2일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항공대대의 이서면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며 대대적인 촉구에 나섰다.
완주군 이서면 주민 600여 명은 22일 전주시 도도동 전주항공대대 앞에서 “전주항공대대가 완주군과 사전 협의도 없이 이서면 상공을 헬기가 수시로 저공비행하는 등 심각한 소음을 발생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서면 헬기 노선을 즉각 취소하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은 이날 “당초 항공대대의 환경영향평가 검토에는 헬기가 완주군 상공을 비행하는 안(案)이 아예 없었다”며 “완주군민을 우롱하고 이서며 주민을 심각한 고통에 빠뜨리는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은 특히 “10만 완주군민들은 전주항공대대의 완주군 상공 헬기 운항이 중단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이서주민을 죽이는 항공대대 이전 관련자도 즉각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대규모 궐기대회에는 박성일 완주군수와 최등원 완주군의회 의장이 방문해 주민들을 격려했으며, 3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완주군상공일방적침범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 위원, 주민들이 대거 참여했다.
2부로 나눠 진행된 이날 집회는 대책위 공동대표인 들녘교회 이세우 목사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집행위원장인 안중기 이장협의회장의 경과보고, 대책위 공동대표인 윤수봉 완주군의회 부의장의 대회사, 대책위 위원들의 투쟁사, 주민자치위원장, 새마을연합회 부녀회장의 성명서 발표로 이어졌으며, 대책위 대표단은 항의서안을 전주항공대대에 전달했다.
이세우 공동대표는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과 관련한 문제가 일단락될 때까지 헬기 운항을 정지해야 한다”며 “전주시의 밀실행정으로 야기된 이 문제가 해결될 때 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항공대대는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설명회, 행정협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완주군과 전혀 이행한 바 없다”며 “완주군 상공에 단 한 대의 헬기도 운항해선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수봉 군의회 부의장은 “국방부가 아무런 사전 협의도 없이 완주군 상공에 수시로 헬기를 운행해 주민들을 극심한 고통에 빠뜨리고 있다”며 “항공대대는 이서면 상공의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주민들은 시도 때도 없이 발생하는 저공비행 헬기소리만 들어도 전쟁이 재현된 것 같아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에도 정면 위배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또 “이서면 비행노선은 전북 혁신도시 발전의 중심지이자 완주 미래발전의 핵심 축이 될 연수 클러스터가 조성될 곳”이라며 “군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완주의 미래에 재를 뿌리는 전주항공대대의 일방적인 행위에 강한 분노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완주군의 지역발전을 가로막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유린하는 전주항공대대 헬기 비행노선의 모든 계획과 향후 추진에 결사 반대한다”며 “항공대대가 주민 요구를 또다시 묵살한다면 더욱 강력히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급변하는 세계, 흔들리지 않는 ‘자강 전주’  
혼을 빚는 도공에서 식품명인까지 2019 고창군 농식품..  
제3회 백제무왕 익산천도입궁의례·행렬식 ‘성료’  
하늘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남원의 모습속으로  
█전북 출신 장관-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전주 특례시 지정 ‘간절’ 국가균형 발전 ‘해법’  
완주군 성장률 ‘성큼성큼’, 전북을 대표한다  
포토뉴스
설리, 모든 장례 절차 비공개
그룹 ‘f(x)’ 출신 설리(25·최진리)의 장례가 비공개로 치러진다. 소속사 SM엔터테.. 
방탄소년단, 중동서도 K팝 새역사 쓰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 
김민준·권다미 결혼, 열애 인정 4개월만
탤런트 김민준(43)과 패션사업가 권다미(35)가 결혼한다.두 사람은 11일 서울 모처에.. 
방탄소년단 해외콘서트, 법률적 지원 발의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비롯 K팝 가수들의 해외 공연을 법률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 
방탄소년단, 두달간 대규모 팝업스토어 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서울 강남 한가운데 대규모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10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18일부터 내년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