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1 오후 07:3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양현석 입건… YG 향방은?

민갑룡 경찰청장, 수사 독려
일각에선 빅뱅 컴백에 관심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8일
ⓒ e-전라매일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 수사와 YG의 향방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 전 프로듀서는 성매매 의혹이 불거진 지 52일 만에 입건됐다.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바뀌면서 신분도 참고인에서 피의자가 됐다.
애초 경찰은 양 전 프로듀서의 혐의점과 관련, 수사단서를 찾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 전 프로듀서와 연루 의혹에 휩싸인 유흥업계 마당발 ‘정 마담’ 등을 수차례 소환조사하면서 단서를 확보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하지만 양 전 프로듀서의 혐의가 특정된 것은 아니다. 경찰 수사를 받더라도 ‘혐의 없음’이 나올 수 있다. 양 전 프로듀서는 자신에 대한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 MBC TV ‘스트레이트’ 제작진에게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주 전 민갑룡 경찰청장이 양 전 프로듀서와 혐의와 관련, “경찰의 명예를 걸고 낱낱이 확인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밝힌만큼 수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양 전 프로듀서 입건 사실이 알려진 직후 YG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양 전 프로듀서가 이미 YG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지만, 창립자에 대한 부정적인 이슈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8일 장중 한때 2만5750원까지 하락해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YG는 양 전 프로듀서와 양민석(46) 전 대표가 물러난 뒤 황보경(49) 대표를 새로 선임,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
향후 YG의 관건은 간판인 그룹 ‘빅뱅’ 컴백이다. 최근 탑(33)이 소집해제된 데 이어 연말에는 빅뱅 나머지 멤버들인 지드래곤(31), 태양(31), 대성(30)이 잇따라 전역한다. 성접대를 비롯 각종 의혹에 휩싸인 승리(29)가 자퇴한 이후 4인으로 재편됐는데, 아직 컴백은 요원한다.
빅뱅은 한창 활동할 시기에, YG가 공연으로 벌어들이는 수입의 80%를 차지한 팀이다. 군 복무 도중에 각급 시비에 휘말렸음에도 탑의 소집해제 당일 팬들이 대거 것에서 보듯, 빅뱅의 인기는 건재하다.
멤버들의 군 복무로 수입원을 잃을 것을 대비, 양 전 프로듀서가 과도하게 다른 사업을 확장하면서 여러 시비에 휘말렸다는 분석도 나올 만큼 빅뱅은 YG에서 절대 버릴 수 없는 카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내년 초 빅뱅이 컴백하면서 YG가 반전을 꾀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이 조심스레 나온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순창, 농촌관광마을로 ‘탈바꿈’  
첫마중길 야간조명, 전주시의 밤을 밝힌다  
“2019 문화관광 대표축제 무주반딧불축제로 오세요”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포토뉴스
몬스타엑스, 빌보드 ‘팝송스’ 진입
그룹 ‘몬스타엑스’가 한국 가수로는 세 번째로 미국 음악차트 ‘빌보드’의 팝 송스.. 
김준수, 한류문화대상 영예
가수 겸 뮤지컬배우 김준수(32)가 23일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 2층 크리스털볼룸.. 
MBC ‘같이 펀딩’ 3% 시청률로 출발
MBC TV ‘같이 펀딩’이 3%대 시청률로 시작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