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4 13:5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이용호 의원, 대중교통육성법 개정안 대표발의

-시외버스 인력난 해소 기대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5일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시외버스 인력난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5일 시외버스 등 대중교통 운전기사 인력 부족 해소를 위한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버스 운전기사 인력 부족이 심화됐고, 시외버스의 경우 노선 축소 및 운행 감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자체 예산을 투입해 버스 운수종사자 양성에 나섰으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국토교통부 대중교통기본계획에 여객자동차의 운전업무 종사자의 양성 지원 및 수급관리에 관한 사항을 포함시킴으로써 보다 체계적인 인력 지원 및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대중교통기본계획은 국토부장관이 관계기관과 시·도지사의 의견을 들어 수립하는 5년 단위 계획으로 대중교통을 육성·지원하고 국민의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용호 의원은 “시외버스는 국민의 발로 역할하고 있고 특히 농어촌 등 교통취약지역 거주민과 교통약자들에게는 꼭 필요한 교통수단”이라며 “이미 운행편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인력난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머지않아 버스 대란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 차원에서 책임 있게 대중교통 종사자 인력 양성 및 수급을 관리할 수 있도록 법안의 조속한 처리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대표 발의한 이용호 의원을 포함해 주승용 · 정동영 · 황주홍 · 금태섭 · 김경진 · 최경환 · 김광수 · 김종회 · 김중로 의원 10인이 공동 발의했다.
정석현 기자 / jsh063@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퇴직 지적인들의 경험 활용과 노인 일자리 창출에 참여하는 ‘지적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애향단체인` 재경전북도민회 사진작가 임광철씨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비상’
“동학농민혁명 행사서 무장포고문 낭독해야”
박준배 김제시장, KTX“김제역에 정차할 수 있도록 해달라” 관계 기관 적극 행보
‘얼씨구 좋다!’ 어르신 마음속까지 울려 퍼진 우리 국악 한 가락
균형발전 전제된 재정분권 추진 촉구
봉하노송의 절명 제38회-오래된 생각이다 11
고창군 신림면 농암지구 지적재조사 ‘탄력’
이용호 의원, 일제침략기 한국문학사 재조명 정책토론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LA 다저스 류현진(32)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이 잡혔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
기획 | 특집
칼럼
말을 많이 하면 좋은 말도 있겠지만 해서는 안 될 말을 자기도 모르게 씨부렁거리게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401
오늘 방문자 수 : 11,803
총 방문자 수 : 24,230,941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