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7 오후 01:50: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백화점·대형마트 잔류농약 불안감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7일
소비자들이 전통시장보다 대형마트나 백화점을 많이 찾는다. 전통시장보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을 찾는 것은 몇 가지 이유가 있다. 그중에서도 고품질과 안전성은 소비자들의 큰 믿음이다. 그런데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일부 채소류에서 잔류농약이 대거 검출되고 기준치까지 넘기도 했다.
소비자들이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찾는 이유는 크게 4가지 정도다. 첫째는 여러 종류 물건을 한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다. 둘째는 주차의 편리성과 쇼핑공간의 쾌적성 등이다. 셋째는 대부분 전문 구매팀들이 있어 상품성과 안전성 확보, 규격화 된 제품 구매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넷째는 일부 매장은 잔류농약 자체검사도 실시해 안정성을 믿기 때문이다.
그런데 백화점, 대형마트가 판매하는 입부 채소류에서 잔류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가 최근 전주시내 중대형 마트 7곳, 전통시장 3곳, 백화점 1곳, 도매시장 2곳 등 총 13곳에서 판매하는 농산물 70점을 수거해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 전북지원에 잔류농약 검사를 의뢰해 320개 성분을 검사했다. 그 결과 70개 농산물중 3개 농산물에서 잔류농약 허용 기준치를 초과했고, 허용기준 이하나 잔류농약이 검출된 농산물이 37개나 된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산물을 판매한 곳은 농협하나로마트 1건, 롯데백화점 2건이다. 백화점과 농협하나로마트는 소비자들의 믿음이 가장 큰 곳인데 실망을 안겼다. 반면 이번 검사에서 전통시장과 농산물도매시장 농산물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한 농산물이 없었다. 소비자들은 좀 비싸더라도 안심하다고 믿고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를 이용한다. 자체적인 간이 검사 등 안전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 
`99억의여자` 시청률 1위, 백종원 `맛남의 ..
조여정 주연의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가 시청률 1위를 지켰다.6일 닐슨코리아..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