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23 04:2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원격
검색
PDF 면보기
속보
;
뉴스 > 사설

다 뭉치는데 전북만 각자도생이라니 이래도 되나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6일
부·울·경과 광주·전남, 충청권이 메가시티라는 거대 도시 구축을 위해 지역 정치권과 행정이 똘똘 뭉치는 마당에 전북은 각자도생에 매몰돼 지역 목소리조차 하나로 결집하지 못하면서 전국적 초광역 흐름과 상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구경북(TK)은 연내 ‘대구경북통합특별법 제정, 2026년 7월 통합자치단체 출범’을 진행 중이다. 충청권도 지난해 11월 세종시에서 충남북도지사와 세종시, 대전광역시장 등 4개 광역단체장이 만나 ‘충청시대 선포식’을 갖고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하는 한편, 국가 차원의 전폭 지원을 촉구했다. 대구 경북이 통합하면 인구 500만 명의 거대도시가 탄생한다. 2022년 경남의 반대로 추진이 무산된 부산과 울산, 경남(부울경) 특별연합은 경남도가 ‘수도권 일극 체제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시 행정통합 추진을 제안해 현재 진행 중이다. 헌데 전북의 현실은 어떤가. 군산과 부안을 잇는 ‘새만금메가시티’는 관할권 다툼으로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면서 새만금 개발 사업에 영향을 미치는 결과까지 초래했다. 30여 년 동안 4번이나 통합논의를 거친 완주-전주 통합은 아직 완주군민의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마당에 전북 정치권은 말로는 뭉치겠다지만 실제로는 지역 현안에만 몰두하면서 새만금-군산 메가시티와 완주-전주 통합 얘기는 꺼내지조차 않는다. 전북 정치권이 그만큼 전국적으로 일고 있는 초광역 흐름을 읽지 못한 것이라 여겨진다. 하지만 22대 국회는 민주당이 여당을 압도하고 있고, 그 중심엔 전북의원들이 자리하고 있다. 민주당은 의장과 주요 상임위원장 자리를 장악하고 있고, 전북의원들은 주요 상임위에 고르게 배정돼 있다. 국회 역사상 처음 있는 기회다. 힘이 있을 때 활용하라. 기회는 항상 오는 게 아니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고창, 5대 전략산업과 세계유산 7관왕 대업으로 날아올랐다  
남원시, “기업지원 적극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이룰 것”  
김제시, 민선8기, 교육에 날개 달고 문화의 꽃길 연다  
< 장수군 민선8기 최훈식 군수 취임 2주년 > ‘작지만 강한, 부자 농촌 장수군 건설’  
<제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D-100> 전북 경제영토 세계로 넓히기 위해 만반의 준비  
< 정읍시 민선 8기 2주년, 핵심 정책 본궤도 >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펼치  
<정성주 김제시장, 민선 8기 취임 2주년>“시민의 삶을 변화시키는 살아있는 정책 펼칠  
군산시의회 전반기 2년, “새만금과 지역 미래 위해 최선”  
포토뉴스
“7월 Play남원 아카데미, 한문철 변호사 초청” 강연 개최
 
“기차 타고 임실 여행” 천만관광 실현 탄력
- 철도여행 활성화 MOU 체결, 정부·공공기관·지자체 협업 
정읍시, 상교 작은도서관 개관 10주년 맞아 새단장
 
남원시, 로맨스판타지 웹툰「향단뎐」조회수 100만 돌파
 
‘2024 정읍 물빛 축제’ 정읍천 어린이축구장 일원에서 개최
‘여름’과 ‘젊음’, ‘힙합’을 연계한 차별화된 젊음의 여름 축제가 내달 정읍천 어린이 축구장 일원에서 열린다.시는 ‘2024 정읍물빛축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전주시 덕진구 견훤로 501. 3층 / mail: jlmi1400@hanmail.net
발행인·대표이사/회장: 홍성일 / 편집인·사장 이용선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청탁방지담당: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